•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청야칼럼
Chatting Room/Music
설문조사
한층 업그레이드 된 캐코넷 캘거리 한인 포털 싸이트 어때요?

총 게시물 45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착한 간호사의 추억

글쓴이 : Reporter 날짜 : 2017-07-17 (월) 22:32 조회 : 1086
글주소 : http://www.cakonet.com/b/column-110
  • 캘거리 프라임 여행사
  • 이미진
  • 투게더 이민
  • 코리아나 여행사
  • Calgary CBM Press
  • 문한의원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 캘거리 미용실 Just Us Hait Salon
  • 우리 이민 컨설팅

청야 김 민식(캘거리 문인 협회)

우리부부가 동시에 수술복을 갈아입고 수술 대기실에서 수술 담당 의사를 기다린 건,

얼마 전 진료실에서 만났던 친절한 아저씨 같은, 그 외과 전문의사여서, 아내의 표정이 무척 밝았다. 수술 전 마취방법과 수술 요령 등을 설명하면, 나는 설명하는 중간 중간. 아내에게 서투른 통역을 해 주었다. 아내가 먼저 수술실로 들어갔다. 얼마를 기다렸을까. 초조함으로 한참을 기다린 것 같은데, 수술을 끝낸 의사가 나를 보며 빙그레 웃는다. 내가 수술 후 눈을 뜬 것은, 아내의 병실 침상 옆이었다. 아내는 마취 후유증인지 아직도 깊은 잠에 빠져 있었다.

우리는 Rocky View Hospital 남쪽 창밖의 전망이 아주 좋은 곳에, 같은 날 같은 의사에게서 수술을 받은 후, 동시에 입원했다. 신혼여행 이후, 20여년만의 모처럼 오붓한 시간이지만, 태산 같은 두려움 때문에 침묵이 오래 지속 되었다. 나는 통증의 걱정보다는, 팔려고 내놓은 가게들의 궁금증 들이 온통 나의 머리를 휘감고 있었다.

“한 이삼년 푹 쉬며 경험한 다음에 비즈니스를 구하시지요!”

이제 겨우 이민 정착 3개월 밖에 안 된 나에게 많은 교회교인들이 조언을 한다. 그 시절에는, 지금보다 더 심한 불경기로 문 닫은 가게들이 널려있었다. 오래된 경영주 가게들의 건실한 매물도 많이 나왔는데, 쓸 만한 가게들은 이십만 불 이상을 호가(呼價)하고 있었다. 생활여유가 별로 없는 나로서는 수술 통증의 고통보다는 생계의 걱정이 더 컷을 것이다. 새 집을 장만할 꿈은커녕, 어떻게 가족을 부양할 수 있을까 노심초사하던 시절이다.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창밖은 어둠이 깔리고 있다. 입원해 있는 동안 우리를 보살펴 줄 야간 담당 간호사가 해맑은 미소로 인사를 한다. 그리고는 주의사항을 세밀하고 친절하게 설명한다. 3박4일 동안 화장실은 따로 준비해 놨으니 개인 명찰이 붙은 전용 화장실만 이용할 것, 안내 직원의 허락 없이는 혼자서 복도를 나다니지 말 것 등등, 이미 초기 이민자의 신상을 파악한 듯, 친절하게 설명해 주었다.

아내와 나는 이민정착과정에서 치질이 재발한 것이다.

나는 한국에서 간단한 레이저 수술 한 것이 재발하였고, 아내는 스트레스로 재발했다. 비즈니스를 구하면 바빠서 수술하기도 힘들 것이라, 고통스럽지만 절제수술을 같이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병실입원 사흘이 지나자, 수술부위의 통증이 심해지기 시작했지만, 통사정을 하고, 나만 먼저 퇴원했다. 퇴원한 즉시 노트에 깨알같이 오려 붙여둔 가게 매물 광고를 보며 바쁘게 돌아 다녔다.

내일 아침 새벽에 아내 병실로 문병하리라.

밤늦게 지친 몸으로 집으로 돌아와 막 잠자리에 들려고 하는데 담당 간호사에게서 전화가 왔다. 아내가 매우 신경이 예민하므로 직접 간호를 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병실에 도착하니 담당 간호사가 문 앞에 서서, 문을 살짝 열어놓은 채로 기다리고 있었다. ‘쉿’ 손가락으로 입술을 가리키며 조용히 하라는 신호를 보낸다. 이제 겨우 잠이 들었으니 깨어날 때까지 조용히 기다리라는 것이다. 마치 고위신분의 특별환자 대하듯 친절하다.

아내가 저녁 무렵, 복도 구석의 벽에 걸려있는 공중전화기를 향해 걸어가다가, 묽은 대변을 흘렸다는 것이다. 창피한 마음에, 저녁식사도 거르고 눈물만 굴성이다가 겨우 잠들었으니, 절대로 나무라지 말고 보살피라며, 깨어날 세라 아주 슬그머니 문을 열어 주었다. 아내가 밤중에라도 깨어나면 줄 간식거리와 나의 밤참 까지도 준비해서 가지고 왔다. 그리고 아내의 음식이 식성에 맞지 않은 것 같으니, 특별 식단을 주문하라고 했다. 그의 표정에는 환자의 어떤 실수도 괜찮다는 듯, 초기 이민자의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며 배려하는, 과잉 친절의 표정이 역력했다. 그 이튿날 아침, 간호사는 나의 식사까지 준비해 주었다.

이민 초기 시절, 이처럼 착한 간호사를 만난다는 것은, 언어의 장벽을 넘어 마음의 불안이 제거되며, 이미 절반의 치료가 성공한 셈이다. 지금도 캐나다에서 앨버타 주는 의료보험 비용을 전혀 내지 않는 주로 유명하지만, 모든 의료비용이 일절 국가 부담인 것도 신기했다.

부부 동시 수술 사례가 매우 관심거리였을 것이다. 퇴원하는 날, 몇몇 간호사들이 엘리베이터 문 앞까지 다가와서 따뜻하게 배웅해 주었다. 퇴원하는 아내의 통증 호소를 연신 들으며 엊그제 보아두었던 매물 가게를 보러 바로 차를 몰았다. 지금 생각하니 가슴이 저려오는 회상이지만, 꽃잎 향기처럼 상그러웠던 시절이기도 하다.

그로부터 사반세기가 흐른 지금까지도, 늘 미소를 머금고 친절히 간호하던 나이팅게일 같은, 그 착한 천사 간호사를 잊을 수 없다. 임상실습을 나가기 전, 간호학도들이 손에 촛불을 든 채 선서하던 그 내용을 내내 간직한 채, 환자를 돌보았으리라.

한글 번역보다 더 영어 원문아 더 감동적이다.


The Nightingale Pledge: Nursing Ethics Oath

“I solemnly pledge myself before God and presence of this assembly;

To pass my life in purity and to practice my profession faithfully.

I will abstain from whatever is deleterious and mischievous and will not take or knowingly administer any harmful drug.

I will do all in my power to maintain and elevate the standard of my profession and will hold in confidence all personal matters committed to my keeping and family affairs coming to my knowledge in the practice of my calling.

With loyalty will I endeavor to aid the physician in his work, and devote myself to the welfare of those committed to my care.”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45건, 최근 0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청야 김민식 (캘거리 문인협회) 가을은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읊조리기만 해도 마음은 으레 어릴 적 고향마을로 달려간다. 토박이 농…
09-05 702
청야 김 민식(캘거리 문인 협회) 우리부부가 동시에 수술복을 갈아입고 수술 대기실에서 수술 담당 의사를 기다린 건, 얼마 전 진료실에서 만났던 …
07-17 1089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보름달이 아직도 중천에서 발그스레한 얼굴로 가로등 불빛과 어울리며 한적함을 달래는 상쾌한 밤이다. 다리를 건너…
06-28 1008
청야 김 민식(캘거리문인협회) 까치가 성장하면, 6살 정도 아이의 지능을 보유하고 있다고 하니. 지례짐작으로 매우 영리한 새 라고 단정해도 그…
06-28 1098
청야 김 민식 (캘거리 문협) 새들이 알을 낳고 새끼를 키우는 계절, 6월이 오면 까치에 관한 생각이 나서 흐뭇한 추억에 잠긴다. 타운 하우스 뒤…
06-21 1158
청야 김 민식(캘거리 문인협회) 모처럼 아침 밥상에 만둣국이 나왔다. 맑은 국물에 다진 파, 계란고명을 얹고 김치가 곁들여진 단출한 식탁이다.…
06-06 1407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나는 동물 중에서 야생의 새들을 좋아한다. 학창 시절에는 뻐꾸기를 좋아해서 앞산 밤나무 골에서 뻐꾹 뻐꾹 울음을 울면…
05-31 1290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아버지에 대한 추억이 일 때마다, 아버지는 무슨 사업을 해도 실패하셨던 분이라는 것 이외에는 별다른 기억이 없다. …
05-31 1503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로키산맥 산등성이는 하얀 소복의 여인들이 아직도 너울너울 강강술래를 하고 …
05-31 1458
청야 김 민식(캘거리 문협) 유년 시절의 부활 주일 새벽예배에 참석했던 아스라한 기억들이 있다.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고 두서너 해가 지난,&n…
04-20 1860
김민식 한 순간의 장면이 나의 생각을 바꾸어 놓고 있다. 어느 사이에 행동으로 옮겨지며 자신을 정리하고 버리는 것에 점점 익숙해져간다. 행…
03-27 1584
청야 김민식 (캘거리 문협) 3월 둘째 주의 밤하늘이 너무 아름다워 가슴이 뛴다. 초순께를 벗어난 달은, 정오가 넘어 희미한 조각배로 동쪽 …
03-11 1923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2016년 10월 13일, 나는 노벨문학상 수상 결과를 차분히 기다리며 고은 최근시집 『초혼』과 캐나다 최초의 …
02-06 3000
청야 김 민식(캘거리 문협) the 1st Korean Culture Festival :한인아트클럽 문화제 이민생활이란 ‘낯선 길을 부단히 찾아나서는 기나긴 행군’이라는 …
02-06 2595
청야 김민식(캘거리문인협회) 제1회 한인 아트클럽 문화제 캐나다 전 지역이 새해벽두부터 축제의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캐나다건국150주…
01-14 2925
― 낯선 것들의 이해와 관용― 청야 김민식 (캘거리 문협) 나는 지금도 세상은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는 낙관론의 소신을 굽히지 않는다. 그러…
01-04 2937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송구(送舊) 12월의 마지막 주간(週間)은 늘 아쉬워. 애틋한 회상으로 이민시름을 달래곤 하는데, 그러한 망중한…
12-30 3270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나는 노년기(老年期)의 문턱으로 다가갈수록 진실한 반려, 동반자를 구하는 것은, 강건했던 신체가 어느 날 불현 …
11-23 4128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32주년 윤합기도 토너먼트 (YOON'S 32th ANNUAL HAP KI-DO TOURNAMENT) 노년의 고난 고통 들이, 생각지도 않은 이런저런 걱정들…
11-17 3555
청야 김민식(캘거리 문협) 지난 주일 오후(23일), 운정(雲情) 박영미님이 오랜 병고(病苦)끝에 돌아가셨다는 슬픈 소식을 뒤늦게 들었습니다.…
11-02 3975
목록
 1  2  3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한인축구협회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