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청야칼럼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106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펜데믹 가을 사랑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21-08-04 (수) 10:16 조회 : 4944
글주소 : http://www.cakonet.com/b/column-156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76536265.jpg

8월에 들어서도  무더운 날씨의 기승은 좀처럼 사그라들 기미가 없다.
전례 없는 폭염과 가뭄이 달포가 넘도록 계속 중이다. 산불이 계속 일더니 아직도 매연이 짙은 안개처럼 밀려온다. 
캐나다의 산불 재해는 해마다 연례행사처럼 발생하는 자연재해라지만, 금년에는 그 전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하다.

가을 산불은 낙엽을 태우는 것처럼 구수한 냄새의 추억으로 마음을 달래기도 하지만, 한여름의 산불 연기는 눈과 코끝에 스며들며 연신 매운 고통만 더해간다. 
산천초목 모든 생물이 헉헉대고, 절정의 초록빛 잎들도 매연에 물든 듯 푸른 잎사귀마다 독기를 품은 것처럼 검푸르다.

더위에 지쳐 가게 뒷마당 포플러 나무 그늘 아래 가을의 깊은 생각에 잠긴다. 
노란 나뭇잎 하나가 빙그르 돌며 뚝 하고 발밑에 내려앉는다. 
놀란 토끼처럼 휘둥그레 주위를 살펴보아도 사방엔 아직도 푸르름 뿐이다. 
두리번거리며 머뭇머뭇하는데 갈매기 한 마리가 내 앞을 휙 지나간다. 
나무 우듬지 쪽으로 유유히 날더니 다시 지붕 위 제자리로 가서 앉는다.

가을이 오고 있다.
가을의 전령사. 가게 뒷마당의 포플러 나무를 사랑한다. 
수령 70년이 넘은 포플러 나무의 지혜로움을 이미 4반세기를 곁에서 지켜보며 배워서 아는 터, 깊은 정이 들었다. 신령한 기운이 흐르고 있음을 알기에 어머니 같은 나무처럼 의지한다.

늦은 밤에, 계절과 해가 바뀌며 일이 힘들어질 때, 때로는 기쁜 일이 있을 때에도 남몰래 두 아름 나무를 꼭 감고서 달빛 아래 얼굴을 비비고 빙빙 돌던 추억의 나무, 겨울에는 따뜻한 어머니의 품속 같고, 무더위에는 시원한 바람에 젓어 서늘하던 코르크 껍질마저도 이제는 깊은 주름을 깊게 만들며 늙어간다. 
귀를 꼭 대면 저 멀리 어머니 소리들을 전해주던 나무들이다.

우듬지 주위에는 벌써 한무리 낙엽을 만들며 나의 깊은 생각을 깨우는 것이다. 
100년의 수명을 넘지 못한다는 이탈리아산 교배 잡종 포플러 나무는 이미 서서히 늙어가며 죽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 
금년에 잎을 피우지 못한 앙상한 나뭇가지들이 매달린 채 즐비하게 늘어간다. 
철조망에 기대어 나란히 10여 그루의 나무가 일정한 간격으로 자라던 포플러 나무가 지금은 6그루 남았다. 
4년 전 상가 몰에 두 그루 나무에 바짝 붙여 쓰레기 오물 처리장 4개를 만들었다. 
두 포플러 나무가 비실비실거린다. 뿌리가 옆으로 뻗으며 철조망과 나란히 자라던 두 그루 나무가 거의 일정한 간격으로 새싹을 돋게 하더니 금년에 2m가 넘게 자랐다. 
그 나무의 뿌리에서 자손을 만들고 서서히 죽음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놀랍고 신비한 일이다.

우리 집 철새 로빈도 금년에는 매연 때문에 번식을 포기하고 종적을 감춘지 보름이 넘었다.  
다섯 해를 오가던 늙은 로빈이 올해는 6월이 다 가도록 짝짓기에 실패했다.  
가랑비가 부슬부슬 내리며 모색이 사방을 에워싸고 어둑해질 무렵, 낯익은 목소리가 나의 지붕 위에서 애달프게 노래를 부른다. 
밤늦도록 쩌렁쩌렁 조용한 마을의 적막을 깨워도 젊은 것들이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너무 매정하다. 작년만 해도 수컷은 해마다 둥지를 보수하고 이틀 정도 구애의 노래를 부르면 짝짓기가 이루어지고 잔디밭과 과일나무를 오가며 다정하게 서로를 부르는 소리가, 나를 시샘질하던 요란한 젊은 시절이 있었다. 
어느새 암컷이 둥지를 틀고 들어앉으면 수컷은 뒷마당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여 먹이를 날라주고, 새끼를 낳으면 지렁이를 부지런히 잡아다 주던 아름다운 시절들이 있었는데 체념한 듯 둥지를 떠났다. 
정든 로빈새가 산란을 포기하고 떠난 자리를 청소하며 아픈 마음을 달랜다.

역병의 이 가을을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심연이 다시 묻고 있다.
역병의 한 해를 시작하는 일출의 순간, 붉은 태양을 바라보며 자아가 질문을 했다. 
“이웃을, 타자를 사랑하겠습니다” 결혼식에서 서약을 하듯 힘차게 대답을 했다.나의 가게가 문을 닫을 무렵, 칼을 주머니에 품은 채 배고픔에 못 견뎌 들어왔던, 암 치료 중이어서 머리가 다 빠진 여자에게 정중하게 다음에 다시 오라고 양해를 구했다. 
강도인 줄은 미쳐 몰랐다. 여자 강도는 옆 가게 여종업원에게 칼을 들이대고 돈을 요구했다. 
그 이튿날 이야기를 듣고 가슴으로 회개했다.
 “그분은 주님이셨습니다’  그 여자는 우리 가게 단골이었다. 
해가 바뀌고 금년 2월 머리가 반쯤 자란 그 여인이 돈을 내며 피자를 주문했다. 
나는 피자를 더 만들어 주면서 힘들고 굶주릴 때면 다시 오라고 했다.

뒷문을 부수고 현금출납 기계를 훔쳐 간 남자 도둑은 중년의 마약 중독자였다. 
그 안에는 10센트, 5센트만이 가득 들어 있었다. 
2년이 지난 금년 1월, 동전을 잔뜩 들고 와서는 피자 몇 조각을 주문했다. 
그 동전 속에서 발견한 구멍이 뚫린 10센트 동전, 도둑맞은  동전이었다. 
언제든지 배가 고프면 다시 오라고 피자 한판을 구워서 주었다. 
그는 합장을 하면서 말을 했다. “Are you christian?” 
몇 개월 후 신호등 앞에서 구걸하는 그 강도를 만났다. 
자동차 창문을 열고 10불 지폐를 손에 꼭 쥐어 주었다.  
“Thank You, Sam” 이미 내 이름을 알고 있었다.

얼마 후 가게에 들른 장로 부부에게 울먹거리며 내가 만난 두 예수를 간증하고는 그 오랜 죄책감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사랑으로 가득 찬 이 대지에 정을 쏟으며 일찍이 풍수가가 권하는 명당자리 묘지도 구입했다. 
시신을 연구용으로 기증하고 화장을 하되 절반은 한국 가족 묘지에 절반은 이곳에 묻으라고 유언을 해 두었다. 
친구들이 떠나고 사랑하는 이들이 떠나며 남기고 간 영혼의 소리들을 가을바람에 실어가서 겨울 눈 속에 파묻으리라.

가을에는 사랑을 마음껏 펼치고 싶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이제는 풍토병으로 바뀌어간다는 두려운 세상 앞에서도 
당당히 맞서며 사랑하며 살다가 이별하고 싶다. 죽음이 두렵지 않다.

뒷 뜰에 심은 사과나무, 백장미, 영산홍이 유난히 싱그럽고 포도나무 체리 블루베리 열매는 새들이 마음껏 먹고 난 후 11월에나 수확하려고 한다.

가을의 노래 - 유자효
잃을 줄 알게 하소서/ 가짐보다도/ 더 소중한 것이/ 잃음인 것을,
이 가을/ 뚝뚝 지는/ 낙과의 지혜로/ 은혜로이 베푸소서.
떠날 줄 알게 하소서./ 머무름보다/ 더 빛나는 것이/떠남인 것을 
이 저문 들녘/ 철새들이 남겨둔/ 보금자리가/약속의 훈장이 되게 하소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106건, 최근 0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계묘년 새해 단상 (청야)먼동의 아침놀이 구름 사이로 이글거립니다. 임인년에 이어 계묘년 새해 아침에도 지척의 로키산맥 사우스웨…
01-04 771
캘거리 가을이 빠르게 깊어간다. 온난화 변덕이 로키산맥을 부추기는가, 여름이 해마다 늑장을 부린다.  공간을 빼앗긴 가을이 제 멋을 잃어…
10-18 1932
2022년 3월 15일 존경하는 Y형! 멀리서 봄의 소리가 연신 들려옵니다. 밖은 아직 영하의 찬바람으로 가득한데 양지바른 구석진 곳의 눈덩이를 발로 …
03-28 3099
캘거리 한인회가 주관한 제103 주년 삼일절 기념식이 2022년 3월 5일(토) 오전 11시 정각, 캘거리 한인회관 대강당에서 개최되었다. 구 동현 한인회…
03-15 2847
3월 1일 아침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지 벌써 6일째다 지난 주일 인터넷으로 우크라이나 키에프 연합교회의 비대면 생중계 주일 예배를 함께 …
03-03 3603
임인년(壬寅年) 새해 아침  일출의 전후는 쾌청하다는 일기예보에 서둘러 사우스웨스트 남서쪽, 유대인 CHEVRA CADISH CEMETERY 공동묘지 언덕에 서서 …
01-10 3648
상서로운 백옥 자태 음~메 소망의 나래 타고 여명을 휘장 찢던 빛의 그대여, 우울한 뚝심 천상의 소리가 여러 지는데   제야의 …
12-29 4059
캘거리 한인회 정기총회가 2021년 12월 11일 9(토), 예정 시간보다 무려 1시간이나 늦은 12시 정각, 캘거리 한인회관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추운 날씨와 눈…
12-28 4398
캘거리는 나의 첫 정착 도시, 고향처럼 푸근한 정이 깃든 곳 갈수록 고맙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디아스포라는 태생적으로 더 좋은 …
11-29 4032
젊은 시절은 꿈을 먹고 살고 늙어갈수록 추억을 먹고 산다고 한다.추억을 회상하는 시간이 늘어간다. 그리움의 깊은 사유를 찾아서  심연에 이른…
11-10 4101
향유(享有)고달프고 불안한 굴레의 속박에서 벗어나 진정한 삶의 자유를 누리는 것, 디아스포라가 궁극적으로 꿈꾸는 소망이다. 고난과 시련의 진흑…
10-27 5757
Happy Thanksgiving Day!  공휴일 아침 묵상의 시간이 길어진다. 지나간 2년 동안 COVID-19의 두려움과 함께한 날들을 회고하며 각오들을 새롭게 다짐한다.…
10-13 3585
내 서재에는 부모님 생전의 모습을 담은 사진 액자가 하나가 걸려있다.이민을 오기 몇 해 전쯤, 강원도 기도원에서 생활하시는 부모님과 함께  춘…
10-05 5511
낯선 전염병의 두려움에 시달리다 어두움이 짙어지면 늙음의 두려운 시간들이 시작된다. 쇠약의 언어들이 부활하고  늙은 관절의 주책없는 칼질…
09-15 6624
8월 30일자 The New York Times 인터넷신문에는 Thomas Gibbons-Neff 기자의 아프카니스탄 주둔 미군의 마지막  비참한 철군 모습을 장문의 기사가 비…
08-31 5973
가을입니다. 산불 매연 때문에 사방이 퀘퀘하고 을씨년스러워도 가을은 기어이 손끝으로 영글은  대지의 신호를 보내옵니다. 여름내내 사는 것 …
08-18 6249
8월에 들어서도  무더운 날씨의 기승은 좀처럼 사그라들 기미가 없다.전례 없는 폭염과 가뭄이 달포가 넘도록 계속 중이다. 산불이 계속 일더니 …
08-04 4947
지금 지구촌에는 기후변화의 피해 여파가 심각하다. 불과 몇 주일 사이에 발생한 일들이다. 북미 주의 고온 열돔 현상과  유럽의 대홍수 재난 사…
07-20 5307
팬데믹 기간을 지나는 노년의 가파른 삶들이 경건한 추억들을 만든다. 추억은 회상할수록 점점 미화되어 본질을 흐리게 할 수 있다지만, 노년의 …
07-06 5310
청야 김민식 (캘거리 문협) 앨버타 주민들은 온통 거리로 나와 자유와 환희의 축제를 만끽하며 들떠 있을 것입니다. 점입가경으로 주말에는 각종 종…
06-21 5913
목록
 1  2  3  4  5  6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