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의방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127건, 최근 1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3 <노추老醜 없이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찾아서>

글쓴이 : 반장님 날짜 : 2022-07-20 (수) 19:07 조회 : 1056
글주소 : http://www.cakonet.com/b/writer-217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3
<노추老醜 없이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찾아서>

인생길 산책 102에서 멋스럽게 살며 볼품 없는 노인의 삶을 반추하는 글을 발표했었다. 나는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가를 심도있게 생각 하니 참 재미가 있다. 누구나 노추 없이 고결한 생존을 영위하다가 흙의 고향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이 있을까?인간의 삶이 자기의 이상대로 살아가다가 끝을 맺을 수 있다면 좋으련만 그렇지 못하기에 멋진 노인, 추한 노인이란 말도 사회에서 회자가 되고 있다. 이에 누구나 자기 자신의 삶을 몇만번 쯤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 있으랴. 여기에서 노추 없이 이승의 삶을 영위코자 하는 나의 노력을 생생 실화로 기록해 본다.

첫째, 나의 노추 예방법은 누구나 원하듯 첫째도 둘째도 건강한 몸 병들지 않고 살아감에 있다.

나의 건강의 요 주의보는 70대 중반에서 부터 시작이 되었다. 70대 전에만 해도 소주 한두병은 거뜬했고 여행도 건강이 걱정되어 떠나지 않는 적이 없었다. 일년에 봄 가을 두번을 조국을 찾으면 친구들과 거의 매일 모임을 갖었고 막걸리와 소주를 즐겨 마셨다. 캐나다로 돌아오면 매일 저녁 혼술로 와인 3잔은 거뜬히 마셨다. 담배는 싫어 했지만 이방인이 되기 전부터 술을 즐겼다.

그런데 70대가 들어서면서 폐렴에 걸려 한차례 홍역을 치루었다. 그후 70대 중반부터 왼쪽 손목의 퇴행성 관절염으로 6년째 고생을하며 온갓 치료를 받았으나 백회무익이다. 이 병마로 술을 못 마시니 나의 삶은 고독과 병마와 싸우면서 하루하루를 넘기고있다. 팔순을 넘고 보니 70대보다 모든 기능이 형편 없이 떨어지고 있슴에 내가 이제 덤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것을 실감한다. 늦었다는 생각이지만 요사히 나의 간단한 건강 관리를 나열해 본다.

1)밤 10시경 취침을 시작 아침 5시 반경에 일어나는 잠을 충분히 자고자 하는 규칙적인 생활을 할려고 노력한다.2)기상과 동시에 온수 한컵을 마시는 것과 스트레칭 운동을 하면서 30분 간격으로 사과 한알, 4 종류의 자연산 파우다 바이타민을 물에 타마신다. 근래에는 주식회사 황금손 배 대열 회장이 개발한 기절초풍이란 특수 해죽순으로 만든 식초를 마신다. 해죽순 차와 알약은 수시로 복용하고 있는데 이 해죽순 식품이 생사기로의 트라우마에 빠진 나의 폐렴병을 치유했기 때문이다..3)아침은 한식 채소와 시레기 국을 즐기며 하루 두끼만 먹으려 노력을 한다.4)점심은 이 친구 저친구 만나서 음식을 가리지 않고 먹는다. .5)오후 한차례 맨발 걷기 운동을 한시간 정도 한다. 6)저녘은 된장과 현미밥 혹은 잡곡밥 아니면 양배추를 슬쩍 삶아서 소고기 장조림,멸치,돼지고기 몫살을 양배추에 쌈을 싸서 먹는다.

둘째. 집 친구나 자식들왈 나이도 있으니 돈 버는 일은 신경을 쓰지 말라지만 나의 대답은 무엇이고 일을 만들어서 하지 않는다면 일찍 죽는다는 역설이다. 일을 하고자 함의 예로 10여년전에 뉴욕 타임스의 명 컬럼리스였던 윌리암 스펜서의 글을 예로 든다. 그는 말한다. 은퇴는 죽음이니 떠나는 순간까지 일을 하라 권한다. 뿐만 아니라 가능한 한 젊은 친구들과 자주 어울리라 한다. 이뿐이 아니다. 가정에 피해가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젊은 여자 친구들을 만나 차도. 식사도. 극장도 같이 가고하는 노인이란 특수성의 즐거움을 찾으라 한다. 이는 노인의 특권이라 했다. 하도 재미있는 글이라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셋째. 꿈을 잃지 말고 희망 속에 살려는 노력을 한다. 30여년 가까히 부동산 사고 팔고하는 사업을 했기에 어디에 사면 이익을 남길까? 작은 투자로 큰 수익을 올리는 투자지역을 찾을려 나의 경륜을 전력 투구를 하며 마아케팅 세그멘테이숀도 하고 분석도 하며 실제로 부닥쳐 보는 즐거움을 찾을려 노력을 한다.

넷째, 내가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노추는 사라지리라는 생각이다. 가족,친구,친지사랑 즉 아카페 같은 사랑을 찾을려 노력을 한다. 사랑을 할 수 있는 삶은 노추 예방에 아주 좋다는 생각이다. 이에 대한 이야기는 독자분들 어느 누구나 간직한 사랑이 있기에 무슨 설명이 필요할까.

다섯째, 과거 몇년째 나와 인연도 없는 분들이 전화가 와 한달에 한번씩 만나 대화를 하고싶다는 분들이 있다. 나아가 생면부지의 사람들도 만남을 원하는 경우는 기꺼히 만난다. 젊은 사람들 아주 에쁜 여인이 만나자면 더욱 좋으련만 그렇지 못하니 아쉽다. ㅋㅋ 사람을 만나고 나와 대화를 하고 싶어하는 분들은 다다익선으로 만나니 이 또한 노추 예방에 첩경이 아닐까?

여섯째, 역지사지의 마음가짐으로 남의 입장을 나의 입장으로 생각을 하면 내 마음은 항시 편안하다. 다행히 내가 가끔 만나는 친구들도 남의 말은 하지 않으며 한다해도 덕담만 나누니 좋다. 이 또한 이승의 삶에서 고독이란 병, 노추와 치매라는 질병에서 벗어나는 길이 아닐까? 오늘을 무사히 넘기고 숨을 쉬고 있슴에 보이지 않는 우주 만물의 신께 감사드린다. 행여 이 글을 읽는 독자분들이 있다면 웃어 주십시오. 웃으면 복이 온답니다. 민초

이 유식 2022년 7월 10일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127건, 최근 1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가을 빛 단상<산문 시> 나이테가 늘어 갈 수록가을 빛 사랑의 향기를 간직하고여유롭고 품위있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늙어가는 세월에 물들지 …
09:08 30
귀뚜라미 울음소리 들려온다 울려온다 가을을 알리는 사랑의 세레나데 가을빛에 물든 은은한 말 없는 미소 한 여름 폭염에는 혼자 들녘에…
09-03 396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6 <코사크의 후예 우크라이나 민족,칼럼>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은 끝을 모르고 평행선을 달리며 확…
08-26 528
<참회 懺悔>詩 이 유식 2022년 8월 10일 멍충이 멍충이 바보 바보를 무어라 할까 참회 없는 허수아비의 새 쫓는 소리 사람들의 심장을 적셔 주…
08-19 501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5 <내가 서 있는 곳은 어디일까?,칼럼> 노년의 길은 세월과 싸우면서 하루 하루를 버티어 나가는 길이다. 한…
08-13 825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4 <시인들은 배가 고프고 고독하다,칼럼> 언제부터 인가 내가 시인인가? 나의 삶의 가치 기준은 인류에게 …
08-05 702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3 <노추老醜 없이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찾아서> 인생길 산책 102에서 멋스럽게 살며 볼품 없는 노인의 삶을 반…
07-20 1059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2<멋지게 살아가는 노인과 볼품 없는 노인> UN, WHO 에서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았다 하나 사람의 수명이 길어…
07-07 975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1 <아프리카 나이제리아와 카메룬 여행기> 군인들이 총알을 장진한 총을 가슴에 겨눈다. 아찔한 순간이다. …
06-29 1299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0 <50년전 그해 5월> 이걸 어쩌나. 꽃이 피는가 했더니 녹음이 우거졌다. 녹음이 사라지고 매미 울음소리 멈추니. 단…
06-21 1311
낭독시 추천
06-17 1533
<낭인浪人 시인>詩간다 간다 구멍에서 왔으니 구멍을 찾아간다. 동가숙 북가숙이더냐 우주 한모퉁이 조그마한 땅 나의 제1의 조국 그 곳을 못잊으…
06-13 897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9 <우크라이나와 러시와의 원수관계의 원인> 세계 어디에서나 민족주의를 가장을 한 이념의 골이 문제로 등장…
05-31 1830
<우리 집의 꽃>詩 오다 가다가 만난 꽃 이름 모를 꽃이 웃으며 손짓을 했지요 웃는 꽃이 아름다워 나도 같이 웃었지요 지나가던 풀벌레와 …
05-28 744
손해일 시인의 낭독시 "독도"
05-24 1029
<낭인浪人과 들꽃> 황량한 북미 대륙에 들꽃이 피었네 나는 길 잃은 낭인 누군들 나를 알고 있는 사람이 있으랴 그래도 순애로 나를 반기는 …
05-20 591
<오늘 오늘 또 하루>詩 오늘이 있기에 내일이 있지 하루가 있기에 모레가 있고 또 모레가 있었어 그런데로 흘러가는 세월은 막을 수 없었고 …
05-16 864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8 <바이킹 유람선에서 만난 안 익태 선생의 보좌역 지머만교수> 6년이 흘러갔다. 세월의 무상함을 어찌하려…
05-06 1041
<그리움의 窓> 詩사랑을 찾아 갑니다그리움 못잊어 가슴에 꽃 한아름 안고눈 뜨고 눈 감았을 때 항시 인자한 웃음 찾아식아 식아 부르는 환청을 찾…
04-28 897
캘거리 운계 박충선의 "우리말이 그리울 줄이야"
04-21 873
목록
 1  2  3  4  5  6  7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