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셜 로그인
    • 소셜로그인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로그인연동 서비스로 본 사이트에 정보입력없이로그인하는 서비스 입니다. 소셜로그인 자세히 보기
문인의방
Calgary booked.net
-29°C
총 게시물 127건, 최근 1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4-눈물이 나네요

글쓴이 : 반장님 날짜 : 2021-06-19 (토) 11:05 조회 : 2244
글주소 : http://www.cakonet.com/b/writer-164
  • 고기원 부동산
  • 이미진
  • Tommy's Pizza
  • 코리아나 여행사
  • WS Media Solutions
  • Sambo Auto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84 <<눈물이 나네요>>

눈물이 납니다.
자기가 태어난 나라 코리아를 자기 조국 이라고 생각하며, 6.25전쟁이 발발하자 하버드 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중 ''내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떻게 마음 편히 공부하고 있겠는가.조국에 평화가 온 다음에 공부를 해도 늦지 않다''고 하며 부인과 아들을 처가에 맡기고 자원 입대해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한 
<윌리엄 해밀턴 쇼> 대위의 애국충정을 높이 기리며 〰️

서울 녹번동 은평평화공원에 군복차림의 동상이 하나 서 있다.
6·25전쟁 첫 해인 1950년 9월 22일 서울수복작전 때 녹번리 전투에서 29세로 전사한 미국 해군 대위 <윌리엄 해밀턴 쇼>를 기리는 동상이다. 동상에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라는 성경 구절이 새겨져 있다 한다. 그는 일제강점기의 한국 선교사 <윌리엄 얼 쇼>의 외아들로 1922년 6월 5일 평양에서 태어났다. 

그곳에서 고등학교를 마친 그는 미국 웨슬리언대를 졸업하고 2차 세계대전 중 해군 소위로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참전했다.1947년 한국으로 돌아와 해군사관학교 교관으로 근무하며 한국해안경비대 창설에 기여했다. 제대 후 하버드대에서 박사 과정을 밟던 중 6·25전쟁이 터지자 젊은 부인과 두 아들을 처가에 맡기고 재입대했다.

이때 그는 부모와 주변 친구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내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떻게 마음 편히 공부만 하고 있겠는가. 조국에 평화가 온 다음에 공부를 해도 늦지 않다>>

유창한 한국어로 맥아더 장군을 보좌하며 인천상륙작전에 성공한 뒤 그는 해병대로 보직을 바꿔 서울 탈환에 나섰다가 인민군 매복조의 습격을 받아 전사했다.그의 숭고한 사랑에 감명 받은 미국 감리교인들은 아버지 윌리엄 얼 쇼가 공동창립한 대전감리교신학교(현 목원대)에 ‘윌리엄 해밀턴 쇼 기념교회’를 건립했다.

그의 부인은 남편 잃은 슬픔 속에서도 하버드대 박사 과정을 마치고 서울로 와 이화여대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자원봉사자로 평생을 바쳤다.아들과 며느리도 하버드대에서 한국사로 박사학위를 받고 내한해 장학사업과 한·미 학술교류에 힘썼다.

화제를 바꾸어 본다.미국에 많이 살고있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자기의 조국인 이스라엘에 전쟁이 발발했을 때 공부를 하고 미국에서 훌륭한 직업을 소유한 사람들도 조국에 전쟁이 났기에 참전을 해 조국을 구하겠다는 기사는 많이 읽었다, 

이는 우리 이민자들에게 보통의 일로 받아드린지가 오래되었다. 그런데 미국인이 그 것도 미국의 중상류사회에 속한 분이 자기가 출생한 나라가 조국이라며 모든 것 팽개치고 전쟁에 참전 목숨을 버린 것은 해외에서 살아가고 있는 8백만 동포들에게 큰 귀감이 되리라는 생각이다.

나는 이 기사를 읽으며 나라는 존재는 나를 낳아준 조국을 위하여 무엇을 했는가를 생각을 하니 부끄럽고 죄스러움에서 몸살을 앓을 것만 같다.나대로 알량한 졸견은 조국을 떠날 때 나 한사람이라도 조국을 떠나면 내가 밥줄을 달고있던 직장을 다른 어떤 분이 갖게되어 실업자 한사람이라도 구제한다는 생각. 캐나다에 정착 오랜 세월을 살아오면서 나름대로 조국과 동포사회를 위한다며 뛰어다녔던일. 나의 격에 맞지 않는 해외동포문학상을 제정 십수년을 해외동포들의 정서함양과 이민 2.3세들에게 우리 글과 말을 승계함에 일조한다는 명분, 남들이 들으면 웃고 웃을일이다. 

그러나 나대로의 자부심은 그 어떤 일도 어느 누구에게도 대가를 바라지 않고 나의 능력껏 성실히 희생하며 봉사했슴이라 할까 ! 이 얼마나 황당한 요설인가를 생각하며 오늘 내가 이 곳에서 안주하고 있슴은 조국이 있었기에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넘기며 진솔한 마음의 시 한편을 남긴다.

혼자서 왔던 길이라고 
내 어이 말할 수 있으리
수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갔던 길인데 
언제나 가야할 길은 앞에 있기에
어떤이는 자가용 비행기 타고 날고
어떤이는 요트를 타고 대양을 건너는데
나는 그 어느 것도 잡지 못한 채
부럽지 않는 삶을 살아 왔슴을
누군들 알까 후회하지도 않았거늘
그리운 이여
사랑하는 이여
나 이제 말 하노라
고난과 숨 막히는 서러웠던 길
서녘하늘과 사람들 틈에서
그렇게 살아온 것도 행운이라고
감사의 눈물을 흘리는 적요의 달빛으로 내리는
이 밤을 너는 모르리

민초 이 유식 퇴고 20년 5월


이전글  다음글  목록

총 게시물 127건, 최근 1 건 안내
제목 날짜 조회
가을 빛 단상<산문 시> 나이테가 늘어 갈 수록가을 빛 사랑의 향기를 간직하고여유롭고 품위있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늙어가는 세월에 물들지 …
09:08 27
귀뚜라미 울음소리 들려온다 울려온다 가을을 알리는 사랑의 세레나데 가을빛에 물든 은은한 말 없는 미소 한 여름 폭염에는 혼자 들녘에…
09-03 396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6 <코사크의 후예 우크라이나 민족,칼럼>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은 끝을 모르고 평행선을 달리며 확…
08-26 528
<참회 懺悔>詩 이 유식 2022년 8월 10일 멍충이 멍충이 바보 바보를 무어라 할까 참회 없는 허수아비의 새 쫓는 소리 사람들의 심장을 적셔 주…
08-19 501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5 <내가 서 있는 곳은 어디일까?,칼럼> 노년의 길은 세월과 싸우면서 하루 하루를 버티어 나가는 길이다. 한…
08-13 825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4 <시인들은 배가 고프고 고독하다,칼럼> 언제부터 인가 내가 시인인가? 나의 삶의 가치 기준은 인류에게 …
08-05 702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3 <노추老醜 없이 살아갈 수 있는 길을 찾아서> 인생길 산책 102에서 멋스럽게 살며 볼품 없는 노인의 삶을 반…
07-20 1056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2<멋지게 살아가는 노인과 볼품 없는 노인> UN, WHO 에서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았다 하나 사람의 수명이 길어…
07-07 975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1 <아프리카 나이제리아와 카메룬 여행기> 군인들이 총알을 장진한 총을 가슴에 겨눈다. 아찔한 순간이다. …
06-29 1299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100 <50년전 그해 5월> 이걸 어쩌나. 꽃이 피는가 했더니 녹음이 우거졌다. 녹음이 사라지고 매미 울음소리 멈추니. 단…
06-21 1311
낭독시 추천
06-17 1533
<낭인浪人 시인>詩간다 간다 구멍에서 왔으니 구멍을 찾아간다. 동가숙 북가숙이더냐 우주 한모퉁이 조그마한 땅 나의 제1의 조국 그 곳을 못잊으…
06-13 897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9 <우크라이나와 러시와의 원수관계의 원인> 세계 어디에서나 민족주의를 가장을 한 이념의 골이 문제로 등장…
05-31 1830
<우리 집의 꽃>詩 오다 가다가 만난 꽃 이름 모를 꽃이 웃으며 손짓을 했지요 웃는 꽃이 아름다워 나도 같이 웃었지요 지나가던 풀벌레와 …
05-28 744
손해일 시인의 낭독시 "독도"
05-24 1029
<낭인浪人과 들꽃> 황량한 북미 대륙에 들꽃이 피었네 나는 길 잃은 낭인 누군들 나를 알고 있는 사람이 있으랴 그래도 순애로 나를 반기는 …
05-20 591
<오늘 오늘 또 하루>詩 오늘이 있기에 내일이 있지 하루가 있기에 모레가 있고 또 모레가 있었어 그런데로 흘러가는 세월은 막을 수 없었고 …
05-16 864
민초 이 유식 시인의 인생길 산책 98 <바이킹 유람선에서 만난 안 익태 선생의 보좌역 지머만교수> 6년이 흘러갔다. 세월의 무상함을 어찌하려…
05-06 1041
<그리움의 窓> 詩사랑을 찾아 갑니다그리움 못잊어 가슴에 꽃 한아름 안고눈 뜨고 눈 감았을 때 항시 인자한 웃음 찾아식아 식아 부르는 환청을 찾…
04-28 897
캘거리 운계 박충선의 "우리말이 그리울 줄이야"
04-21 873
목록
 1  2  3  4  5  6  7  맨끝
 
캘거리한인회 캘거리한인라이온스클럽 캘거리실업인협회 캘거리여성한인회 Korean Art Club
Copyright ⓒ 2012-2017 CaKo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nick@wsmedia.ca Tel:403-771-1158